머시리스-1.jpg

머시리스

Merciless

윈터스

​책 소개

보자마자 알았다. 저 여자는 날 망가뜨릴 거란 걸.

나 같은 놈을 파괴하기 위해 태어난 여자.

그럼에도 나는 저항할 수가 없다.

전쟁의 포문이 열리고, 나는 허겁지겁 받아들인다.

나는 몰랐다. 여자가 내게 무슨 짓을 할지.

이토록 모든 것을 바꿔 놓을 줄은.

내 모든 것을 꿰뚫어 보는 아리아.

아리아의 순수함, 깨질 듯한 아슬아슬함에

나는 한없이 약해지고,

나는 또 그게 미치도록 싫다.

유혹에 굴복하지 말았어야 했는데.

무자비한 내 곁엔 아무도 없다.

심장이 차가운 나는 모든 것에 가차 없다.

내 손아귀에 들어온 아리아,

나는 넘어가지 않는다. 절대.

작품 중에서

“진작 널 가졌어야 했는데.”

첫날이 떠오른다. 자기를 풀어달라며 소리치고 비명을 지르던 아리아. 그때의 나는 아리아를 증오했었고, 아리아도 나를 증오했었다.

힘주어 목을 잡았건만, 내 이런 손길에도 아리아는 온몸으로 반응을 보인다. 내게서 눈을 떼지 않은 채 간신히 고개를 젓는다.

“아니야.”

중얼대는 것을 듣자 페니스에 힘이 들어간다. 감히 내게 반항하는 이 여자에게 어서 벌을 주라며 아우성친다. 하지만 그 순간 아리아의 말이 이어졌다.

“결국엔 이렇게 될 일이었던 거야.”

그러고는 거친 숨을 몰아쉬며 눈을 감고 내 무릎 위에 엎드린다. 이제 아리아는 완전히 내 손아귀에 들어왔다. 부풀 대로 부푼 입술이 어서 내가 가져가 주길 기다린다.

이 모든 것이,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아리아의 모든 것이 내 것이고, 아리아도 그걸 안다.

다 내 것이다.

​리뷰

“진짜 쌩 날것. 흡입력 장난이 아님. 숨 막혀. 이거야말로 윈터스의 띵작이야. 카터, 와, 이런 놀라운 미친놈 같으니라고!”

“숨 막히는 전개. 여러 레벨에서 깜놀하고 굉장한 작품이야.”

“완전 충격. 뒤가 궁금해서 내려놓질 못했어! 카터와 아리아의 스토리. 다 읽고나서도 이걸 뭐라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음.”

“이런 스토리는 처음이야. 어둠, 공포, 그리고 신뢰. 다음 이야기 궁금해서 나 죽어!!!”

“카터는 왕이야! 난 이미 무릎 꿇었어.”

키워드

#감금 #납치 #살인 #피폐물 #하드코어 #마피아 #조직 #암흑가 #카리스마남

#나쁜남자 #집착남 #갑을관계 #소유욕 #독점욕 #순진녀 #걸크러쉬 #현대물

작가 소개

 

윈터스

열렬한 로맨스 독자에서 로맨스 작가로.
세상 이보다 행복할 수 없음. 나만큼 여러분도 내 글을 즐겨주길!

amazon.jpg
AMAZON US
amazon star 4.4.PNG
AMAZON UK
AMZN Star 4.2.JPG

“진짜 쌩 날것. 흡입력 장난이 아님. 숨 막혀.

이거야말로 윈터스의 띵작이야.

카터, 와, 이런 놀라운 미친놈 같으니라고!”

“완전 충격. 뒤가 궁금해서 내려놓질 못했어!

카터와 아리아의 스토리.

다 읽고나서도 이걸 뭐라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음.”

“이런 스토리는 처음이야.

어둠, 공포, 그리고 신뢰.

다음 이야기 궁금해서 나 죽어!!!”